인간존엄을 실현하는 지능화 사회를 열어가겠습니다.

COMPANY > 인사말

인사말

시선은 미래를 향하고, 행동은 미래를 앞당긴다.
'한국인공지능협회로의 초대'
스스로 학습의 학습을 거듭하는 인공지능에 대한 이론적인 근거를 두고, 50년전 수학자 어빙 존 굿은 "인공지능은 인류 최후의 발명품"이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세월이 지나 현 시대를 맞이한 우리는 인공지능을 기술적 발명품을 넘어 사회 전반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일종의 시대적 주제의식으로 마주하고 있습니다. 인공지능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커지고 있는 지금이 되려 우리가 미진한 부분을 개혁하고 인간적인 가치를 추구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더이상 인공지능에 대한 막연한 미래예측 보다는 지금 이자리에서 적극적으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행동이 의미있는 때가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노동인구 절감에 따른 산업 지능화를 위해서, 아이들 교육의 방향 설정을 위해서, 유망 직업과 창업의 경쟁력을 위해서라는 여러 이유로 인공지능이 요구됩니다. 존 나이스비트가 얘기한 “High Tech High Touch” 라는 말이 실감 됩니다. 이 흐름안에서 한국인공지능협회는 우리가 꿈꾸는 기술의 선한 가치를 사회 곳곳으로 연결하고 생태계를 조성하여 순환시켜야하는 중요한 위치에 있습니다. 
'인공지능 생태계 구축과 산업 지능화의 시작'
협회는 올해부터 안으로는 모든 산업에서 인공지능 융합, 모든 창업에서 인공지능 활용, 모든 문제에 인공지능 솔루션이라는 아젠다를 가지고 생태계를 구축합니다. 또한 밖으로는 국내 최대의 인공지능 네트워크를 넘어 세계적인 인공지능 유관기관들과의 연대 체제를 구축하려 합니다. 인공지능 기술기업과 인공지능을 도입하는 산업계 전문인력의 활약이 더욱 요구되며 협회는 적극적으로 이들을 양성하고 성공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사회가 주는 관심과 회원들의 성원이 오롯이 인공지능 생태계에 환원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시선은 미래를 향하고 행동은 미래를 앞당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인공지능협회
회장 김 현 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