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분야 인공지능 솔루션 ‘테서‘ 비롯한 굳갱랩스, 플라스크, 데어워크, 가제트코리아, 스코모트 등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마이크로소프트 런처’의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 스타트업 1기 단체 기념 촬영 모습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마이크로소프트 런처’의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 스타트업 1기 단체 기념 촬영 모습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마이크로소프트 런처(Microsoft Launcher)의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 스타트업 1기, 6개사를 선발했다.

지난해 8월 출범한 마이크로소프트 런처는 한국 스타트업의 성장 여정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으로 업계 가장 큰 규모의 기술적, 금전적 혜택을 제공한다.

아이디어가 있는 소프트웨어 기반의 스타트업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선정 스타트업에는 애저 크레딧, 라이선스 및 기술 지원 등 최대 5억원 상당의 혜택과 다양한 학습 및 IR 피칭 기회를 제공한다.

크레딧은 아이디어(Ideate), 개발(Develop), 제품 출시 및 고객 확보(Grow), 시장 확장(Scale) 등 단계에 따라 최대 2억원(미화 15만달러) 상당까지 차등 지급한다. 깃허브, 비주얼 스튜디오, 마이크로소프트 365, 파워플랫폼, 다이나믹스 365 등 개발자 및 비즈니스 도구도 1년간 무상 지원한다.

프로그램 로고 이미지
프로그램 로고 이미지

현존하는 최고의 인공지능 자연어처리(NLP) 모델인 오픈AI(OpenAI)의 GPT-3를 신규 제품 구축에 활용할 수 있는 기회도 열려 있다. 별도 신청을 통해 선정된 스타트업은 130만원(미화 1천달러) 상당 오픈AI 크레딧, 3개월간의 오픈AI API 혁신 라이선스, 오픈AI의 전문가 무료 컨설팅 등을 지원받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마이크로소프트 런처 프로그램 선정사 중 서류 및 인터뷰 심사를 거쳐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 스타트업 1기를 최종 선발했다.

여기에는 메타버스 아바타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굳갱랩스’, 크리에이터 및 브랜드 성장 퀘스트 플랫폼 ‘데어워크‘, 브라우저 내 AI 기반 3D 애니메이션 제작 소프트웨어 ‘플라스크‘, 의료 분야 인공지능 솔루션 ‘테서‘, eSIM 기반 글로벌 로밍 플랫폼 ‘가제트코리아‘, 온라인 비즈니스 의사결정 솔루션 ‘스코모트‘ 등 10인 이내 스타트업 6개사가 포함된다.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 스타트업 1기 6개사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 스타트업 1기 6개사

이들은 앞으로 6개월간 서울과 부산에 위치한 코워킹 스페이스의 사무공간과 기타 편의시설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프로그램 기술 지원 파트너사인 메가존클라우드, 클루커스의 각종 지원도 받게 된다. 최근에는 입주사를 대상으로 ‘웰커밍 데이(Welcoming day)’를 개최하고 스타트업 간 네트워킹 자리를 마련하기도 했다.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 스타트업 2기는 오는 4월 모집을 시작한다.

이외에도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로소프트 런처 프로그램 전체 선정사를 대상으로 한 여러 기회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지난 12월에는 멘토링 아카데미 행사를 진행, 마이크로소프트 기술을 활용한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교육 세션을 진행했다. 앞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 사내 벤처캐피털 M12와의 피칭 데이 등 투자 유치를 포함한 스타트업의 다양한 고민을 덜어줄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테서(Tesser) 이수현, 안재성 대표는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 소식에 팀원들 모두 기뻐하며 새로운 환경에 큰 기대를 갖고 있다. AI를 활용한 헬스케어 서비스 기업으로서, 마이크로소프트 365 라이선스부터 애저 크레딧까지 프로그램 혜택을 적극 활용해 성장의 발판으로 삼을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굳갱랩스(GoodgangLabs) 안두경 대표는 "프로그램 혜택으로 제공받은 애저 크레딧을 활용해 딥러닝 모델을 학습하고 아바타 표현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애저 코그니티브 서비스 및 오픈AI와 연동한 인공지능 기술도 구현 중이다. 입주 기간 동안 현재 준비 중인 아바타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을 글로벌 무대에 성공적으로 론칭해 대표적인 메타버스 서비스가 되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데어워크(Darewalk) 우지철 대표는 “다양한 프로그램 혜택 중에서도 애저 크레딧과 깃허브 엔터프라이즈를 활용해 데어워크의 서비스 구축은 물론 많은 기술적 어려움을 해결해 나가고 있다. 최근 추가된 링크드인 혜택도 활용해 인재 채용에도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All-in-one 크리에이터 스튜디오의 가치를 보다 잘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플라스크(Plask) 이준호 대표는 “런처 프로그램을 통한 마이크로소프트와의 긴밀한 소통과 협업, 그리고 기술적 지원이 기대된다. 코워킹 스페이스에 입주하게 됨으로써 실질적인 비용 절감에도 큰 도움이 됐다. 플라스크가 제공하는 서비스는 글로벌 사용자가 많은 만큼, 글로벌팀 운영, 글로벌 마케팅 및 BD 등에서의 우리 경험을 입주하는 기업들과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되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가제트코리아(Gadget Korea) 유상혁 대표는 “현재 애저 크레딧을 활용해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 중이며, 앞으로 더 많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체험할 생각에 기대가 크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 협업 플랫폼 팀즈와 클라우드 애저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여러 봇으로 업무 효율성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입주 기간 동안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기술을 경험하고 배워 서비스에 녹일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스코모트(Scomot) 정형조 대표는 “런처 프로그램으로 인해 스코모트의 연구개발 및 운영 프로세스를 혁신하는 과정이 빨라지고 있다. 런처의 다양한 세미나를 통해 비즈니스 성장 단계 및 규모에 적합한 모범 사례를 익히고 혁신을 가속하는 인사이트도 얻고 있다. 애저 보드(Azure Board) 등 마이크로소프트의 비즈니스 솔루션을 통해 내부 임직원 및 외부 이해 관계자들 모두 동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정우근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디지털 네이티브 팀장은 “마이크로소프트 런처 프로그램에 대한 국내 스타트업들의 관심이 뜨겁다”라며, “지난 8월 말 출범 이후 4개월 만에 약 100개의 한국 스타트업이 프로그램에 지원했으며, 이 중 70% 이상이 현재 지원을 받고 있거나 곧 받게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그동안 구축해 온 경험을 토대로 국내 스타트업의 혁신과 글로벌 확장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2020년부터 중소벤처기업부와의 협업을 통해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마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매년 30개 내외의 스타트업의 클라우드 활용 기술 고도화와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